신기한 목탁 소리

정가 : 12,800

작가명 : 김성희 (그림) 한승원 (글)

출판사 : 보림

출간일 : 2013-01-30

ISBN : 9788943309046 / 894330904X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인터파크
  • 영풍문고

책 소개

신기한 목탁 소리



보림 시그림책 시리즈. 일흔을 훌쩍 넘긴 한승원 작가는 손자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로 첫 그림책을 시작한다. 어느 큰절에 귀가 절벽인 늙은 스님이 한결같은 모습으로 목탁을 깎는다는 이야기이다. 마치 오랫동안 전해 내려온 이야기가 그러하듯 간결하다. 그렇지만 내용은 그리 단순하지 않다. 노작가는 아주 짧은 이야기를 통해 인생에 대한 삶의 자세와 지혜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 험한 세상을 헤쳐 나가야 할 손자에게 혹은 어린아이들에게 작가 자신이 궁구해온 삶의 철학을 은유적으로 전하고 있다. 아이들에게 쉬이 이해될 수 있도록 한 문장, 한 문장을 고치고 또 고치며 완성해 나갔다고 작가는 말한다. 술술 읽히지만, 의미를 되새김질하게 만드는 그림책, 노작가가 오랫동안 매만져 온 이야기와 함께 그림책 속의 시정신을 느껴본다.



보림 시그림책을 열며…



짧은 기간 일구어낸 우리 그림책의 양적 질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그림책 전문 글 작가가 부족한 현실 속에서 그림책의 시적 문학성에 동의하는 시인·작가들에게 그림책 글쓰기를 제안함으로써 우리 창작 그림책의 높이와 넓이를 키우고 그림책 향유 인구의 저변을 넓히고자 보림 시그림책을 시작했습니다. 몇 달에 걸쳐 뛰어난 국내외 고전 그림책을 한 주에 한 권씩 시인들에게 우송, 그림책의 세계를 충분히 경험할 수 있도록 배려했습니다. 그런 다음 2010년 10월, 본격적으로 그림책의 특수성과 독자성, 그림책 글쓰기의 전문성을 공유하기 위해 장흥에 있는 한승원 시인의 해산토굴에서 워크샵을 열었습니다. 이후 시인 작가들이 각자 그림책 글쓰기 작업에 들어간 지 어느덧 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제일 처음 글을 마무리 해주신 한승원 시인에 의해 첫 보림 시그림책을 출간하게 되었습니다. 그 뒤를 이어 김혜순 시인이 글을 마무리해 주셨고, 이제하 작가님 특유의 개성 있는 그림과 글로 그림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뒤를 이어 한창훈 작가는 그림을 그리는 딸과 함께 빠름과 느림이라는 주제의 그림책을 구상 중이고, 장석남 시인, 김소연 시인, 이진명 시인, 나희덕 시인들이 그림책 글을 쓰고 있습니다. 장르와 장르를 넘나든다는 것은 또 다른 모험이고 시도이지만, 우리의 미래를 이끌어갈 어린이들이 문학성 깊은 우리 그림책을 누리는 것도 더없이 중요한 일입니다. 보림 시그림책에 깊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손자를 위해 쓴 노작가의 그림책 이야기,

세상 모든 어린이를 위해 건네는 노작가의 그림책 선물




일흔을 훌쩍 넘긴 한승원 작가는 손자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로 첫 그림책을 시작한다.

어느 큰절에 귀가 절벽인 늙은 스님이 한결같은 모습으로 목탁을 깎는다는 늙은 스님의 이야기이다.

마치 오랫동안 전해 내려온 이야기가 그러하듯 간결하다. 그렇지만 내용은 그리 단순하지 않다. 노작가는 아주 짧은 이야기를 통해 인생에 대한 삶의 자세와 지혜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 험한 세상을 헤쳐 나가야 할 손자에게 혹은 어린아이들에게 작가 자신이 궁구해온 삶의 철학을 은유적으로 전하고 있다. 아이들에게 쉬이 이해될 수 있도록 한 문장, 한 문장을 고치고 또 고치며 완성해 나갔다고 작가는 말한다.

술술 읽히지만, 의미를 되새김질하게 만드는 그림책, 노작가가 오랫동안 매만져 온 이야기와 함께 그림책 속의 시정신을 느껴본다.



나무판을 깎으면서 깊어진 그림 세계



《신기한 목탁소리》는 스님이 목탁을 깎듯 김성희 그림 작가 또한 스스로를 깎는 마음으로 긴 시간 공을 들여 작업을 마무리했다. 목판화가 주는 따뜻한 나뭇결과 한 겹 한 겹 네 가지의 색이 겹쳐지며 중첩된 색의 깊이가 새로운 여운을 준다. 판화의 돋을새김과 오목새김의 명징한 명암의 대비가 글의 간결함과 어우러져 더 한층 깊은 세계를 구현해 내었다.

‘목탁소리를 목판화로 표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없이 유연할 것 같지만 나이테와 옹이가 칼이 가는 길을 무던히도 막고, 버텨서 생각과는 다르게 깎이는 나무. 마음 편한 소리를 내는 목탁을 깎는 스님이 나에게도 있어서 나를 멋지게 깎아 주었으면 좋겠지만, 이제는 나무도 스님도 결국 전부 나라는 것을 조금은 알 것 같다.’

- 김성희 작가의 말 중에서

저자 소개

김성희 (그림)
판화는 단순한 색과 선을 잘 섞어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멋지게 전하는 맛이 있습니다. 그래서 판화 작업을 즐겨 합니다. 한양대학교에서 건축 공학을, 독일 함부르크 국립응용미술대학교에서 그림을 공부했어요. 쓰고 그린 책으로 《책나무》 《형아만 따라와》 등이 있으며,
《빨강 연필》 《신기한 목탁 소리》 《사랑에 빠진 공주》 <창비 말놀이 그림책> 시리즈 등에 그림을 그렸어요. 2009년 CJ 그림책 축제 일러스트레이션 부문 대상을, 2010년 이탈리아 아동 문학가 잔니 로다리 30주기 기념상을, 2013년 《신기한 목탁 소리》로 나미 콩쿠르에서 그랑프리를 받았습니다.


한승원 (글)
1939년 전남 장흥에서 태어나 서라벌예술대학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1968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목선」이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고향인 전남 장흥의 율산마을에서 바다를 시원始原으로 한 작품들을 꾸준히 써오고 있는 작가는 현대문학상, 한국문학작가상, 이상문학상, 대한민국문학상, 한국소설문학상, 한국해양문학상, 한국불교문학상, 미국 기리야마 환태평양 도서상, 김동리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소설집 『앞산도 첩첩하고』 『안개바다』 『미망하는 새』 『폐촌』 『포구의 달』 『내 고향 남쪽바다』 『새터말 사람들』 『해변의 길손』 『희망 사진관』, 장편소설 『아제아제 바라아제』 『우리들의 돌탑』 『해일』 『시인의 잠』 『동학제』 『까마』 『아버지를 위하여』 『연꽃바다』 『해산 가는 길』 『꿈』 『사랑』 『화사』 『멍텅구리배』 『초의』 『흑산도 하늘길』 『원효』 『추사』 『다산』 『보리 닷 되』 『피플 붓다』 『항항포포』 『겨울잠, 봄꿈』 『사랑아, 피를 토하라』 『사람의 맨발』 『물에 잠긴 아버지』 『달개비꽃 엄마』 『도깨비와 춤을』 『신화의 늪』, 시집 『열애일기』 『달 긷는 집』 『꽃에 씌어 산다』, 산문집 『꽃을 꺾어 집으로 돌아오다』 등이 있다.


작가의 다른책

[빅북] 형아만 따라와

김성희 (지은이)
67,000

보림
2020-09-25
광주광역시중앙도서관
(사)행복한아침독서

형아만 따라와 (양장)

김성희 (지은이)
13,500

보림
2019-09-17
(사)행복한아침독서

신기한 목탁 소리

김성희 (그림) 한승원 (글)
12,800

보림
2013-01-30
책둥이 추천도서

형아만 따라와 (보드북)

김성희 (지은이)
9,500

보림
--
광주광역시중앙도서관

출판사의 다른책

 

블록우주

크리스토퍼 프랜시스첼리 (지은이), 페스키 스튜디오 (그림), 박대진 (옮긴이)
21,000

보림
2023-04-24
 

블록사랑

크리스토퍼 프랜시스첼리 (지은이), 페스키 스튜디오 (그림), 박대진 (옮긴이)
21,000

보림
2023-04-24
 

블록농장

크리스토퍼 프랜시스첼리 (지은이), 페스키 스튜디오 (그림), 박대진 (옮긴이)
21,000

보림
2023-04-24
 

작은 조각 페체티노


15,000

보림
2023-03-16
 

어디에나 탈것 - 무브무브 자석책


34,000

보림
2023-01-18
 

무무에게


15,000

보림
2023-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