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좋다

정가 : 13,000

작가명 : 채인선 지음, 김선진 그림

출판사 : 한울림어린이(한울림)

출간일 : 2020-05-07

ISBN : 9791163930235 / K132639904

구매처

  • 출판사
  • 예스24
  • 알라딘
  • 교보
  • 인터파크
  • 인터파크
  • 영풍문고

책 소개

엄마는 좋다



괜찮다고 말하지만 괜찮지 않은 너와 나, 우리가 안고 사는 우울. 그리고 그 감정이 가져온 마음의 병 우울증. 화제의 채널



《딸은 좋다》 출간 14년,

엄마에게 보내는 딸의 답장


엄마는 좋다.

못난 나를 무조건 예쁘다고 한다.

세상에서 가장 예쁘다고 한다.

자신을 닮아 예쁘고

자신을 닮지 않아 예쁘다고 한다.

세상에서 나를 가장 예쁘게 보는 건 엄마다.

그래서 엄마는 좋다.

#엄마 #딸은 좋다 후속 #어버이날



엄마에게 보내는 딸의 답장

딸을 키우는 엄마의 행복을 이야기하는 《딸은 좋다》로 수많은 독자들에게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해 준 채인선 작가가 다시 한 번 독자의 마음을 뒤흔들 《엄마는 좋다》를 선보입니다.

《딸은 좋다》가 낡은 사진첩을 꺼내 보며 딸의 성장 과정을 곰곰이 되짚어 보는 엄마의 시선을 따라갔다면, 《엄마는 좋다》는 엄마의 육아 일기를 꺼내어 읽으며 자신에 대한 엄마의 사랑을 확인하는 딸의 시선에서 쓰였습니다. 입에 침이 마르도록 딸 예찬을 하던 엄마에게 보내는 딸의 답장인 셈이죠. 조용히 읊조리듯 담담하게 흐르는 글과 그림 작가 김선진의 섬세한 감성이 돋보이는 그림이 만나 세상에서 가장 따뜻하고 포근한 엄마의 품을 아름답게 펼쳐 보입니다. 애틋한 추억을 선물하는 동시에 지금 이 순간을 행복으로 채우는 이 그림책은 엄마와 딸은 물론이고 누구라도 공감하고 함께 울고 웃을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나의 처음을 알고 있는 사람,

나보다 더 나를 사랑하는 사람, 엄마


단 두 글자로 우리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고 가슴을 저리게 하는 말은 바로 ‘엄마’일 것입니다. 그만큼 엄마는 따뜻하고, 왠지 모르게 그립고, 미안한 마음이 앞서는 존재인지도 모릅니다. 내가 어떻게 세상에 나왔는지 어젯밤 일처럼 기억하는 사람, 내가 하는 이야기를 다 들어 주는 사람, 내가 딴청을 해도 늘 나를 보고 있는 사람, 한없이 용서를 하는 사람, 나보다 더 나를 사랑하는 사람…. 그런 사람은 바로 엄마, 엄마뿐이죠. 이 책은 딸의 목소리를 빌어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이름 ‘엄마’에게 고맙고 미안하고 사랑한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누구에게나 엄마가 있습니다. 몸과 마음이 지치고 힘들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사람도 엄마, 기쁘고 행복한 일이 있을 때 제일 먼저 생각나는 사람도 엄마입니다. 엄마에게 보내는 진심 어린 사랑 고백 《엄마는 좋다》를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독자들은 자연스럽게 자신의 엄마를 떠올리게 될 것입니다. 또 내 엄마에게 더없이 소중한 존재인 나를 돌아보며 위로를 받고 힘을 얻을 것입니다. 그리고 엄마에게 고맙고 미안하고 사랑한다고 이야기하고 싶어질 것입니다.



어머니를 사랑하는 것은 우리 자신의 기원을 사랑하는 것과 같다.

세상에 태어나 살고 있음을 사랑하는 것과 같다.

―작가의 말 중에서



켜켜이 쌓인 시간을 차근차근 꺼내어 보여주는 글

마음속 고이 간직된 따뜻한 기억을 불러오는 그림


채인선 작가는 ‘나’의 탄생에서 시작하여 어느덧 엄마보다 걸음이 빨라진 현재까지, 켜켜이 쌓인 시간을 차근차근 꺼내어 보여주며 엄마를 향한 진심 어린 사랑의 마음을 시적인 텍스트로 담아냈습니다. 또 그림을 그린 김선진 작가는 부드럽고 섬세한 감성으로 마음속에 고이 간직된 따뜻한 기억들을 불러 왔지요. 장면마다 평범하지만 특별한 그때 그 시절의 모습이 담겨 있어서 천천히 음미하다 보면 어느덧 생각에 잠기게 됩니다. 독자들을 가장 행복한 순간으로 이끌어 주고 마음속에 긴 여운을 남기는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저자 소개

채인선 (지은이)
소설가 박완서로부터 “우리의 전통적 익살에다가 서구적인 세련미가 적절히 조화”되어 있고 “상상력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환상적인 기법과 사실성의 기막힌 조화”가 가장 큰 미덕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1997년 문단에 입성했다. 데뷔작은 창비어린이 제1회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로 당선된 《전봇대 아저씨》이다. 같은 해 《내 짝꿍 최영대》, 1998년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가 연이어 나오면서 큰 주목을 받았다. 이후 그림책과 동화책, 논픽션 교양물 등 60여 권의 어린이책을 출판하며 꾸준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교과서에 수록된 작품으로는 《내 짝꿍 최영대》, 《손 큰 할머니의 만두 만들기》, 《아름다운 가치 사전》, 《나는 나의 주인》, 《가족의 가족을 뭐라고 부르지?》, 《원숭이 오누이》 등이 있다. 그림책 글쓰기에 관심을 두게 된 것은 뉴질랜드 어린이책의 대모 격인 조이 카울리와의 만남과 테사 듀더의 그림책 글쓰기 워크숍이 계기가 되었다. 2004년, 출판 관계자들과 우 리책 사랑모임을 조직해 활동했고 2009년에는 한국 그림책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위해 ‘한국 그림책 연구회’를 열어 활동했다. 또한 수년간 그림책 글쓰기 워크숍을 열었으며 상상마당 볼로냐 워크숍에 강사로 참여했고 건국대 글로컬 캠퍼스에서 그림책 글쓰기 수업을 진행했다. 《일주일 그림책 수업》은 그간의 워크숍 내용을 엮은 것으로 그림책에 대한 각별한 시선과 풍부한 예시, 창작 경험이 담겨 있어 그림책 예비 작가뿐 아니라 그림책을 사랑하는 모든 이에게 유쾌한 지식과 창작의 비밀을 전한다.
2018년에 어머니의 고향인 충주에 정착해 1000평의 땅을 일구며 살고 있고 일요일마다 다락방도서관을 열고 있다. 학교와 도서관 강연, 글쓰기 강좌, 교사 연수 등의 외부 활동이 없는 날은 오후까지 책상 앞에 앉아 있다가 밖으로 나가 밭일을 한다.

blog.naver.com/arrige_8649 채인선의 이야기 정원


김선진 (그림)
일상의 모든 순간과 사물에는 그것만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떨어지는 나뭇잎에게도 내가 모르는 삶이 있고, 경험이 있고, 기억이 있겠지요. 아마 혼자 간직한 비밀도 있을 것 같아요. 고개를 숙여 가만히 들여다보면 스쳐 지나가는 모든 것들이 말을 걸어옵니다. 곁에 가까이 다가가 이야기를 듣고 나누고 그림으로 글로 옮깁니다.
시절이야기가 가득한 《나의 작은 집》과 《농부 달력》을 지었습니다. 그 밖에 그린 책으로 《냄새 박물관》, 《우리 용호동에서 만나》, 《엄마는 좋다》, 《루루야 내 동생이 되어 줄래?》 등이 있습니다.


작가의 다른책

엄마는 좋다

채인선 지음, 김선진 그림
13,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20-05-07
대구통합도서관

때가 되면 자연으로 돌아가요

채인선 글, 이준섭 그림
12,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16-06-01
서울시교육청도서관 - 사서추천도서
 

아름다운 가치 사전 1~2 세트 - 전2권

채인선 글, 김은정 그림
30,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15-10-21

아름다운 가치 사전 2

채인선 글, 김은정 그림
15,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15-08-05
서울시교육청도서관 - 사서추천도서
 

신 나게 노는 것도 중요해요

채인선 글, 황보순희 그림
12,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14-05-29
 

우리 나름대로 얘기하는 방식이 있어요

채인선 글, 김은정 그림
12,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14-05-29

출판사의 다른책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 1942년 폴란드 나치의 유대인 학살

파트릭 티야르 지음, 바루 그림
15,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20-06-28

까만 기차의 신나는 하루

에릭 바튀 지음, 김현아 옮김
13,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20-06-27
(사)행복한아침독서
 

두 마음이 뒤죽박죽이에요

로리 브리튼 지음, 매슈 리베라 그림
12,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20-06-15
 

나는 수호냥 오스카

키아라 발렌티나 세그레 지음, 파올로 도메니코니 그림
13,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20-05-14

엄마는 좋다

채인선 지음, 김선진 그림
13,000

한울림어린이(한울림)
2020-05-07
대구통합도서관